목포 조폭이 선거에 출마한다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2019-05-20|박꽃 기자 구독하기

[무비스트= 박꽃 기자]


<롱 리브 더 킹: 목포영웅>(제작: ㈜영화사필름몬스터, ㈜비에이엔터테인먼트)이 20일(월) 오전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제작보고회를 열었다. 이날 자리에는 강윤성 감독, 배우 김래원, 원진아, 진선규, 최귀화가 참석했다.

<롱 리브 더 킹: 목포영웅>은 목포 지역의 조폭 보스 ‘장세출’(김래원)이 버스 사고에서 시민을 구한 영웅으로 떠오르며 시작하는 이야기다. 열혈 변호사 ‘강소현’(원진아)와 만난 ‘장세출’은 좋은 사람이 되기를 꿈꾸고 선거에 출마한다. 하지만 지역 3선을 노리는 정치인 ‘최만수’(최귀화)의 견제에 노출되고, 자신을 라이벌로 느끼는 ‘조광춘’(진선규)의 방해와 맞닥뜨린다.

<범죄도시>(2017)를 연출한 강윤성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영화로 웹툰 작가 버드나무숲(류경선)의 웹툰 ‘롱리브더킹’이 원작이다.

강윤성 감독은 “목포 조직의 보스가 시민의 영웅이 돼 삶의 전환점을 맞이하는 이야기다. 류경선 작가가 쓴 시나리오 초고를 보고 연출을 결정했다. <범죄도시> 이후 제안받은 작품 중 가장 재미있었다”고 연출 계기를 전했다.

강 감독은 “정치와 선거라는 소재가 등장하지만 정치색은 전혀 없다. 철저한 오락 영화이자 한 인물의 성장기에 집중한 작품이다. 원작의 결과는 조금 다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스케일을 기대해도 좋다”며 “3개월 동안 목포시에 요청을 드려 목포대교를 통제하고 촬영했다. 추락하는 버스를 표현하기 위해 버스를 세 대 사용했다. <범죄도시>와 차별화된 액션을 위해 여러 구조물을 이용했다”고 덧붙였다.

선거에 출마한 조직 보스 ‘장세출’역의 김래원은 “조직의 보스이지만 따뜻하게 주변을 아우르는 인간적인 사람이다. 용역 현장에서 ‘강소현’ 변호사를 만난 뒤 새로운 세상을 만나고 숨겨뒀던 자신의 꿈을 펼치는 인물”이라고 역할을 소개했다.

김래원은 “목포대교에서 일어난 사고를 전하는 뉴스 장면을 위해 직접 바닷물에 들어갔다. 2층 높이에서 뛰어내릴 때 착지 시점에 와이어를 떼는 식으로 여러 차례 촬영했다”고 현장 경험을 전했다.

열혈 변호사 ‘강소현’역의 원진아는 “기존 작품에서는 정의롭지만 간접적으로 상대를 깨닫게 해주는 조언자의 역할을 맡았다. 이번에는 자기 감정을 거침없이 표현하는 강직한 인물로 상대를 직접적으로 깨닫게 해준다”고 말했다.

‘장세출’을 라이벌로 느끼는 ‘조광춘’역의 진선규는 “열등감과 질투 때문에 악역이 된 인물인 만큼 마음이 가고 짠한 느낌으로 표현하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3선을 노리는 정치인 ‘최만수’역의 최귀화는 “모든 사람의 의견을 들어 더 좋은 장면을 만들려는 강윤성 감독의 자유로움 덕분에 재미있고 힘이 났다”고 언급했다.

<롱 리브 더 킹: 목포영웅>은 6월 19일(수) 개봉한다.


2019-05-20 | 글 박꽃 기자 (got.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NO.1 영화포털 무비스트
저작권법에 의거,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영화

관련영화인

관련뉴스

구독하기

이메일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