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이’를 찾아..<쉬 네버 다이> 4월 2일 전 세계 최초 개봉 확정

2020-03-26|박은영 기자 구독하기

[무비스트=박은영 기자] 

굶주림을 채워줄 ‘먹이’를 찾아 죽음의 거래를 시작하는 <쉬 네버 다이>가 오는 4월 2일 대한극장에서 전 세계 최초 개봉한다.

<쉬 네버 다이>는 절대 죽을 수 없는 존재 ‘레이시’(오루니키 아델리이)와 의문을 살인 사건을 쫓는 ‘가프리 형사’(피터 맥닐)가 거래를 하면서 벌어지는 스릴러. 2019 뉴욕호러페스트벌 감독상 수상작이다.

<버크셔 전기톱 살인 사건>(2014)을 제작하고 연출한 오드리 커밍스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쏘우 3D>(2010), <프로디지>(2019)에 출연한 바 있는 오루니키 아델리이가 불사의 존재 ‘오드리’로 분했다.


2020-03-26 | 글 박은영 기자 (eunyoung.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NO.1 영화포털 무비스트
저작권법에 의거,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영화

관련영화인

관련뉴스

구독하기

이메일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