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자마자 한마디! 눈물 쏙 빼놓는 드라마 <담보>

2020-09-24|이금용 기자 구독하기

[무비스트=이금용 기자]

<담보>(제작 JK필름) 시사회와 라이브 컨퍼런스가 24일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강대규 감독과 주연 성동일, 김희원, 하지원, 아역배우 박소이가 참여했다.

<공조>, <히말라야>, <국제시장> 등 전 세대 관객에게 사랑받은 히트작을 제작해온 JK필름이 올해 처음 선보이는 영화 <담보>는 사채업자 '두석'(성동일)과 '종배'(김희원)가 떼인 돈을 받으러 갔다가 얼떨결에 어린 아이를 담보로 맡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휴먼 드라마다.

겉으로는 까칠하지만 정 많은 사채업자 ‘두석’을 연기한 성동일은 "시나리오 자체가 너무 잘 나왔고 내 나이의 배우라면 편안하게 연기할 수 있는 역할이었다."고 말했다. 드라마 ‘응답하라’ 시리즈와 예능 방송 등을 통해 푸근하고 친근한 아빠 이미지를 얻은 그는 "어릴 적부터 자랄 때까지 마치 세 명의 딸을 키우는 것 같은 연기를 해야 했다. 어려웠지만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두석’의 군대 후임이자 그와 함께 사채업을 하고 있는 ‘중배’ 역의 김희원은 "이번 영화로 (출연진끼리) 더 많이 가까워졌다. 서로 따뜻한 이야기를 주고받으며 많이 챙겨줬다."며 당시의 훈훈한 분위기를 전했다.

또 어른이 된 ‘승이’ 역의 하지원은 “단순히 예쁘고 사랑스러운 얘기가 아니라 무거운 부분도 있다. 무엇보다 이들이 가족이 되어가는 과정이 감동적이다.”라며 "어린 ‘승이’(박소이)가 고생을 많이 한 것 같다. ‘승이’가 너무 몰입을 잘해줘서 나도 잘 할 수 있었다. 힐링을 전하는 영화가 될 것 같다."고 아역배우 박소이에 공을 돌렸다. 이에 박소이는 "우는 장면마다 감독님이 와서 감정을 같이 잡아주셔서 몰입이 잘됐다."고 답했다.

연출을 맡은 강대규 감독은 "성인 연기자들보다 박소이의 연기에 집중했다. (박소이는) 상황 인지가 빨랐고, 연기를 잘 보여준 것 같아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또한 각각 ‘승이’의 엄마와 할머니 역으로 등장한 배우 김윤진과 나문희에 대해 "엄마를 잘 표현할 수 있고 또 깊이 있는 연기를 보여줄 검증된 배우가 필요했다. 전작 <하모니>에서 맺은 두 분과의 인연이 이번 영화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담보>는 9월 29일 개봉한다.

● 한마디
가족과 사랑을 ‘담보’로 한 눈물 치트키
(오락성6 작품성5)


사진제공_ (주)JK필름


2020-09-24 | 글 이금용 기자 (geumyong@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NO.1 영화포털 무비스트
저작권법에 의거,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영화

관련영화인

관련뉴스

구독하기

이메일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