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덤보> <피터팬>에 인종차별주의적 묘사 경고 문구 삽입

2020-10-16|이금용 기자 구독하기

[무비스트=이금용 기자]

OTT 플랫폼 디즈니플러스가 고전 디즈니 애니메이션의 인종차별주의적 묘사에 대해 한층 강화된 경고 문구를 삽입했다.

15일(현지시간) 미국 영화매체 인디와이어에 따르면 디즈니플러스는 <아기 코끼리 덤보>, <피터팬>, <아리스토캣>, <스위스 패밀리 로빈슨> 네 편의 문제적 지점을 상세하게 설명하고 그에 대한 경고 문구를 공통으로 삽입했다. 해당 문구는 “이 프로그램은 타 인종과 문화에 대한 부정적이거나 폭력적인 묘사를 포함한다. 서비스를 중지하는 대신 우리는 관객이 영화의 악영향을 인지하고 나아가 더 포용적인 미래를 위한 대화를 나누기를 바란다.”는 내용이다.

디즈니플러스가 고전 작품에 경고 문구를 덧붙이는 것은 작년 11월 <레이디와 트램프>, <정글 북> 등에서부터 시작됐다. 그러나 “구시대적인 문화적 묘사가 포함되어 있다.”는 표현이 너무 단순하고 모호하다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사진출처_월트디즈니컴퍼니 공식 홈페이지

2020-10-16 | 글 이금용 기자 (geumyong@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NO.1 영화포털 무비스트
저작권법에 의거,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영화

관련영화인

관련뉴스

구독하기

이메일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