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보이는 아내 서예지, 남편 김강우 의심하다! <내일의 기억>

2021-04-02|박꽃기자 구독하기

[무비스트= 박꽃 기자]

사고 이후 미래가 보이기 시작한 아내 ‘수진’(서예지)이 한없이 자상했던 남편 ‘지훈’(김강우)의 실체와 마주하게 된다.

서예지, 김강우 주연의 스릴러 <내일의 기억>(제작: ㈜아이필름 코퍼레이션, ㈜토리픽쳐스)이 1일(목) 온라인 제작보고회를 열고 영화를 소개했다. 자리에는 서유민 감독, 주연배우 서예지, 김강훈이 함께했다.

<내일의 기억>은 사고로 기억을 잃은 뒤 남편 ‘지훈’의 말만 믿고 일상생활로 복귀하려던 ‘수진’이 주변인들의 미래를 보기 시작하며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과정을 다룬다.

우연히 만난 옛 직장 동료에게 남편 ‘지훈’(김강우)에 대한 믿기 힘든 이야기를 들은 ‘수진’은 혼란스러운 상황을 추적해 나가고, 남편의 비밀을 알게 된다.

<덕혜옹주>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 <극적인 하룻밤> <행복> 등의 각본, 각색을 맡은 서유민 작가의 감독 데뷔작으로 염혜란, 배우람, 김강훈이 출연한다.


서유민 감독은 “누구나 자기와 가장 가까운 사이인 상대방에게서 낯섦을 느끼는 순간이 있다. 내가 아는 그 사람이 맞나? 싶은 두려움을 스릴러 영화로 풀어보고 싶었다”고 연출 계기를 전했다.

또 “다른 사람의 미래를 보면서 그들을 도우려는 ‘수진’ 캐릭터를 통해 공감, 연대를 통해 자신을 찾아 나가는 용감한 행로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수진’역의 서예지는 “주인공이 자기를 찾아 나가는 주체적인 모습, 또 이웃에게 공감하고 같이 행동하려 하는 모습을 보여주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지훈’역의 김강우는 “아내를 살뜰하게 챙기지만 어떤 비밀이 있는 두 가지 모습을 계속 보여줘야 해서 감독님과 많은 상의를 했다”고 밝혔다.

또 “요즘 사람들은 ‘진심’에 대한 의심이 많은 만큼, 영화를 보면서 진짜 중요한 진심이 무엇인지 생각해봤으면 한다”고 전했다.

<내일의 기억>은 4월 21일(수) 개봉한다.

2021-04-02 | 글 박꽃기자 (got.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NO.1 영화포털 무비스트
저작권법에 의거,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영화

관련영화인

관련뉴스

구독하기

이메일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