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끝에서 만난 남녀, 제주도를 무대로 한 누아르 <낙원의 밤>

2021-04-02|박은영 기자 구독하기

[무비스트=박은영 기자]

<신세계>, <마녀> 등 장르성 강한 이야기를 선사해온 박훈정 감독이 누아르로 돌아온다.

<낙원의 밤>(제작: ㈜영화사 금월) 제작보고회가 2일 오후 제주도에서 진행, 온라인 생방송으로 중계됐다. 박훈정 감독과 엄태구, 차승원, 전여빈이 참석해 영화 관련 이야기를 전했다.

영화는 조직의 타깃이 된 한 남자와 삶의 끝에 서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다. 제주도를 배경으로 아름답고 잔혹한 감성 누아르를 예고한다.


제77회 베니스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에 초청돼, “최근 몇 년간 한국 영화계에서 나온 가장 뛰어난 갱스터 영화 중 하나”, "단순한 갱스터 영화가 아니다! 인물 내면을 깊숙이 들여다보는 플롯이 특별하다” 등의 호평을 받았다.

연기를 위해 9kg가량을 증량했다고 전한 엄태구는 “조직의 타깃이 돼 제주도로 피신한, 삶의 끝에 있는 남자”라고 소개하며 “극 중 이름이 ‘태구’라 시나리오를 읽으면서 더 신선하고 가깝게 다가왔다”고 말했다.

‘재연’역을 맡은 전여빈은 “무기상인 삼촌이 유일한 가족이다. 잃을 것이 없어 어떤 두려움이 없는, ‘태구’와는 또다른 의미로 삶의 끝에 선 인물”이라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태구’를 쫓는 ‘마 이사’역의 차승원은 “큰 분란이나 사건을 바라지 않으나 어쩔 수 없이 평온한 제주도에서 나쁜 일을 수행하는 조직의 이인자다. 주도적으로 뭔가 일을 벌이는 것을 꺼려하는 인물”이라고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각본과 연출을 맡은 박훈정 감독은 제목에 관해 “평화롭고 아름다운 낙원 안에서 벌어지는 비극을 상징하기도하고 혹은 누군가에게는 아름다운 것이 다른 누군가에게는 슬프게 다가갈 수 있다는 아이러니함을 담고자 했다”고 그 의미를 짚으며 “운이 좋았다”고 베니스국제영화제에 초청된 소감을 짧게 전했다.

<낙원의 밤>은 오는 9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2021-04-02 | 글 박은영 기자 (eunyoung.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NO.1 영화포털 무비스트
저작권법에 의거,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영화

관련영화인

관련뉴스

구독하기

이메일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