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5월 19일 개봉 확정, 북미보다 37일 빨라

2021-04-08|박은영 기자 구독하기

[무비스트=박은영 기자]

전 세계 50억 달러 이상의 흥행 수익을 가진 프랜차이즈 <분노의 질주>의 신작 ‘더 얼티메이트’가 미국보다 37일 더 빨리 한국 관객을 찾는다.

수입과 배급을 맡은 유니버설 픽쳐스에 따르면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오는 5월 19일(수) 한국 개봉을 시작으로 6월 북미와 유럽에서 순차 개봉할 예정이다. 할리우드 영화 중 약 한 달 앞선 개봉은 매우 이례적인 상황으로 국내 극장과 국민의 모범적인 방역 사례에 대한 신뢰로 평가된다.

이번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가장 가까웠던 ‘제이콥’(존 시나)이 ‘사이퍼’(샤를리즈 테론)와 연합해 전 세계를 위기에 빠뜨리자, ‘도미닉’(빈 디젤)과 패밀리들이 복귀해 수행하는 작전을 그린다.

2021-04-08 | 글 박은영 기자 (eunyoung.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NO.1 영화포털 무비스트
저작권법에 의거,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영화

관련영화인

관련뉴스

구독하기

이메일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