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신작! <허드 앤 씬>, <미첼 가족과 기계 전쟁>, <악인전> 등

2021-04-30|박은영 기자 구독하기

[무비스트=박은영 기자]

넷플릭스는 수상한 집과 남편을 둘러싼 미스터리 영화 아만다 사이프리드 주연의 <허드 앤 씬>과 로봇이 점령한 세상에 구원자로 등극한 미첼가족! 애니메이션 <미첼 가족과 기계 전쟁>을 공개한다. 이외에도 전도연과 정우성이 주연한 돈가방을 둘러싼 스릴러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연쇄살인마를 잡기위해 손잡은 경찰과 조폭의 공조를 다룬 <악인전>, 할머니와 손녀의 티격태격 동거를 그린 <감쪽같은 그녀> 등을 5월 첫째 주에 만날 수 있다.

<허드 앤 씬>


작은 마을 이상한 집과 수상한 남편 <허드 앤 씬>

남편 ‘조지’(제임스 노턴)의 바람대로 맨해튼에서 허드슨 밸리의 작은 마을로 이사한 ‘캐서린’(아만다 사이프리드). 낯선 곳에서의 새로운 삶에 불안하던 것도 잠시, 평화로운 전원생활에 익숙해져 가던 그녀는 어느 날 집 한구석에서 오래된 책 한 권을 발견한다. 그 뒤로 캐서린은 기이한 현상들을 듣고, 보기 시작하고 남편 조지 또한 뭔가를 숨기는 것만 같다.


<허드 앤 씬>은 한 여자가 도시를 떠나 작은 시골 마을의 오래된 집으로 이사하며 겪는 미스터리한 일들을 그린 영화다. 엘리자베스 브런디지의 소설 ‘올 싱스 시스 투 어피어’(All Things Cease to Appear)가 원작이다.

<미첼 가족과 기계 전쟁>


BTS의 ‘MIC Drop’이 더해진 예고편으로 화제 모은 <미첼 가족과 기계 전쟁>

<미첼 가족과 기계 전쟁>은 자동차로 국토 횡단 여행을 떠났던 미첼 가족이 갑작스럽게 로봇들이 점령한 세상의 유일한 구원자가 되면서 벌어지는 모험을 그린 애니메이션이다. 특이함 그 자체인 미첼 가족은 시간이 지날수록 차츰 소원해지고, 멀어진 가족 간의 관계를 되돌리기 위해 모처럼 여행을 떠난다. 그런데 그들 앞을 가로막는 존재가 등장한다. 바로 감정도 자비도 없는 첨단 로봇들. 인간들을 모두 잡아들인 그들이 놓친 미첼 가족은 의도치 않게 세상과 인류를 구할 유일한 희망이 되어버린다?


화려한 영상미와 월드 스타 방탄소년단의 ‘MIC Drop’이 더해진 예고편으로 전 세계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 <레고 무비> 시리즈를 제작한 필 로드와 크리스토퍼 밀러가 다시 한번 의기투합한 넷플릭스 영화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돈’을 향한 짐승들의 아등바등 몸부림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평택항 출입국관리 공무원(정우성)은 사채 빚으로 지역 조폭(정만식)의 살벌한 협박에 시달리고, 동네 사우나에서 성실하게 아르바이트 하는 남자(배성우)는 노모(윤여정)의 치매 끼가 심해지는 탓에 마음이 편치 않다. 평범했던 주부(신현빈)는 거액의 빚을 진 후 유흥업소에 나가고 동시에 남편의 폭력에 무방비하게 노출된다. 비루한 현실을 벗어나고 싶지만, 탈출구가 보이지 않는 고달픈 인생들이다.


일견 접점이 없어 보이는 인물들이 가장 절실한 짐승 ‘연희’(전도연)로 인해 연결되기 시작한다. 전도연의 피도 눈물도 없는 잔혹함이 영화의 화룡점정. 김용훈 감독의 장편 데뷔작으로 올해 로테르담 국제영화제에서 ‘특별 심사위원상’(Special Jury Award)을 수상했다. 소네 케이스케의 동명의 소설이 원작이다.

<악인전>


공동의 적이 생겼다! <악인전>

칼을 휘두르는 무자비한 연쇄살인범 ’K’(김성규)의 표적이 되어 병실 신세를 진 조직 보스 ‘장동수’(마동석)는 체면을 잔뜩 구긴다. ‘K’를 잡기 위해 혈안이 된 강력반 형사 ‘정태석’(김무열)은 평소 싫어하던 ‘장동수’에게 정보를 요청한다. ‘장동수’는 확실한 복수를 위해, ‘정태석’은 범인 검거라는 열망을 위해 서로 같은 배에 올라탄다.


폭력 조직 우두머리와 열혈 경찰이 연쇄살인범을 잡기 위해 합심한다는 색다른 서사를 시도한 <악인전>은 값싼 우정이나 어설픈 위악 대신 액션 영화 특유의 오락성에 집중한 작품. 보스 마동석이 온몸으로 뿜어내는 포스는 강렬하고, 김무열과 김성규는 평이한 캐릭터 속에서도 노련한 연기로 개성을 부여한다. 제72회 칸영화제 미드나잇스크리닝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감쪽같은 그녀>


72살 할머니와 12살 손녀의 티격태격 동거 <감쪽같은 그녀>

동네 할머니들과의 화투로 쏠쏠한 용돈 벌이를 하며 동네를 주름잡는 ‘말순 할매’(나문희) 앞에 어느 날 다짜고짜 자신을 손녀라고 소개하는 열두 살 ‘공주’(김수안)가 찾아온다. 심지어 갓난 동생 진주까지 등에 업고. 외모, 성격, 취향까지 맞는 거라고는 하나도 없는 말순과 공주는 매일 티격태격하며 바람 잘 날 없는 일상을 보낸다. 하지만 함께하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두 사람은 서로에게 마음을 열고 진정한 가족이 되어간다.


자료제공_넷플릭스


2021-04-30 | 글 박은영 기자 (eunyoung.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NO.1 영화포털 무비스트
저작권법에 의거,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영화

관련영화인

관련뉴스

구독하기

이메일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