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법: 재차의– 더 빠르고, 더 똑똑해진 새로운 좀비의 등장

2021-07-28|이금용 기자 구독하기

[무비스트=이금용 기자]

감독: 김용완
배우: 엄지원, 정지소, 정문성, 김인권, 고규필, 권해효, 오윤아, 이설
장르: 미스터리, 스릴러
등급: 15세 이상 관람가
시간: 109분
개봉: 7월 28일

간단평
살인사건 현장에서 용의자의 사체가 발견된다. 용의자는 이미 3개월 전에 사망한 사람이라는 사실이 밝혀지고, 독립방송사 ‘도시탐정’의 ‘임진희’(엄지원) 기자는 라디오 생방송 도중 자신이 해당 살인사건의 범인이라는 남자에게 인터뷰를 하고 싶다는 전화를 받는다. 인터뷰 자리에 나타난 범인은 재차의가 세 번의 살인을 저지를 것이라고 경고한다. 이에 경찰은 만반의 준비를 기하지만 첫 번째 살인이 예고된 현장에 재차의 군단이 등장하고, ‘임진희’ 기자와 방법사 ‘백소진’(정지소)은 사건 추적에 나선다.

<방법: 재차의>는 지난해 방영한 tvN 인기 드라마 <방법>의 세계관을 확장한 작품이다. 오컬트와 미스터리에 방점을 뒀던 드라마와는 달리 액션 영화로서의 재미를 극대화한 가벼운 오락물이다. 영화의 주요 소재가 되는 ‘재차의’는 되살아난 시체를 뜻하는데 익히 봐왔던 기존의 좀비와는 차별화된다. 인간처럼 사고할 수 있고 총에 맞아도 다시 일어난다. 달려가는 자동차를 따라잡을 만큼 속도도 빠르다. 사실상 좀비보다는 ‘터미네이터’에 가까운 느낌인데, 이런 재차의 군단 100명이 맹렬하게 표적을 추격하는 장면의 스펙터클과 스릴이 제법 쏠쏠하다. 미세한 움직임마저 딱딱 맞아떨어지는 재차의 군단의 ‘칼군무’도 기대 이상의 볼거리다.

‘변미영’(오윤아) 상무를 포함한 풍자적인 캐릭터나 재차의에 얽힌 사연 등 애니메이션 <돼지의 왕>(2011), <사이비>(2013) 등을 연출했던 연상호 감독이 각본을 쓴 만큼 다소 상투적일지라도 곱씹어볼 만한 사회비판적 메시지도 확인해볼 수 있다. 다만 드라마 특유의 어둡고 기묘한 분위기가 흐려져 <방법> 팬들 사이에선 호오가 갈리겠다. 김용완 감독이 드라마에 이어 연출을 맡고 엄지원, 정지소, 김인권, 권해효 등이 출연한다.

2021-07-28 | 글 이금용 기자 (geumyong@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NO.1 영화포털 무비스트
저작권법에 의거,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영화

관련영화인

관련뉴스

구독하기

이메일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