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신작! <네 집에 누군가 있다>, <연모>, <빌리언 달러 코드> 등

2021-10-08|박은영 기자 구독하기

[무비스트=박은영 기자]

넷플릭스는 공포 스릴러 <네 집에 누군가 있다>와 연예 리얼리티 <연애 실험: 블라인드 러브 브라질편>, 구글을 고소하기 위해 법정에 선 두 독일 프로그래머의 실화를 다룬 시리즈 <빌리언 달러 코드>를 공개한다. 이외에도 <피치 퍼펙트3>, 시트콤 <프리티 스마트>, 프랑스 코미디 <패밀리 비즈니스> 시즌3, 캐나다 드라마 <베이비시터 클럽>시즌2 등도 10월 둘째 주에 만날 수 있다. 또, 박은빈 주연의 궁중 로맨스 드라마 <연모>도 이번 주부터 시청할 수 있다.

<연모>


남장 세자, 사랑에 빠지다 <연모>

‘동빙고’라는 별명으로 불리는 차가운 성격의 세자 이휘, 그에게는 남모를 비밀이 있었으니 바로 일찍 세상을 떠난 쌍둥이 오빠를 대신해 남장을 한 채 왕세자로 살아가는 것. 일체의 교류 없이 오직 문무에만 전념하던 이휘, 일생일대의 위기에 빠진다. 빼어난 외모와 실력을 뽐내는 스승 ‘정진운’을 만난 이휘는 스승 앞에만 서면 두근거리는 마음을 진정할 수 없는데….<또 오해영>의 송현욱 감독이 연출을,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의 한희정 작가가 극본을 썼다. 이휘로 분한 박은빈과 정진운으로 분한 로운의 케미를 확인하길!

<네 집에 누군가 있다>


친구들이 감추고 있는 비밀은? <네 집에 누군가 있다>

네브래스카의 조용한 소도시에서 할머니와 사는 ‘마카니 영’. 고등학교 졸업을 앞둔 어느 날, 같은 학년의 ‘잭슨’이 끔찍하게 살해당하는 사건이 벌어진다. 경찰은 범인이 피해자 얼굴의 가면을 썼으며 그의 비밀을 폭로하는 게 목적일 것이라고 발표한다. 마카니와 친구들은 잭슨의 죽음을 잊어보려 애쓰지만 이내 또 다른 친구 ‘로드리고’의 가면을 쓴 살인마가 나타나 충격에 휩싸인다. 언제 자신의 비밀이 폭로되고 살해당할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마카니와 친구들은 자신의 비밀과 목숨을 지키기 위해 살인자의 정체를 쫓기 시작한다. 제임스 완의 제작사 어토믹 몬스터와 넷플릭스 시리즈 <기묘한 이야기>를 제작한 숀 리비의 21 랩스가 제작을 맡았다.

<연애 실험: 블라인드 러브 브라질편>


기상천외한 블라인드 테스트 <연애 실험: 블라인드 러브 브라질편>

인생의 반쪽을 찾아 나선 브라질 남녀들, 외부와 단절된 채 각자의 공간에 갇힌 이들은 목소리만으로 서로를 알아간다. 그리고 결혼을 약속해야만 상대의 얼굴을 확인할 수 있다. 대화가 깊어질수록 서로를 향한 감정도 커지지만, 참가자들은 과연 얼굴도 모르는 상대와 결혼까지 약속할 수 있을까? 외모, 나이, 영혼의 끌림 등 사랑의 조건은 무엇인지 확인하시라!

<빌리언 달러 코드>


구글을 고소하다! <빌리언 달러 코드>

인터넷이 본격적으로 도입되기 시작한 1990년대의 베를린. 컴퓨터로 세상을 바꾸고 싶었던 두 청년은 인터넷을 통해 전 세계 어디든 갈 수 있는 ‘테라비전’을 개발하지만, 시대를 너무 앞서간 탓에 외면받는다. 그 후 10년, ‘테라비전’과 유사한 작동 알고리즘을 가진 구글어스가 서비스를 시작하고 사람들의 일상 곳곳에 파고들며 세상을 변화시키기 시작한다. 두 청년은 구글어스 알고리즘 코드의 발명가로 인정받기 위해 25년 만에 법정에서 다시 만나는데 과연 디지털 정의의 행방은?

<피치 퍼펙트 3>


돌아온 벨라스! <피치 퍼펙트 3>

대학 졸업 후, 각자의 자리에서 그저 그런 삶을 살던 벨라스 멤버들은 동문 모임에서 후배들의 공연을 보고 다시 한번 함께 무대에 올라 빛을 발하기로 의기투합한다. 군인 아버지를 둔 ‘오브리’의 제안으로 군부대 위문 공연에 오르게 된 벨라스는 멋진 목소리로 화음을 만들어내지만, 이내 악기를 다루는 밴드에게 묻혀버리고 마는데… <피치 퍼펙트>, <피치 퍼펙트: 언프리티 걸즈>에 이어 마지막으로 공개된 작품이다.


자료제공_넷플릭스 

2021-10-08 | 글 박은영 기자 (eunyoung.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NO.1 영화포털 무비스트
저작권법에 의거,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영화

관련영화인

관련뉴스

구독하기

이메일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