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컷열전] 방은진 집행위원장- 오래된 팬으로서 마주한 설렘

2020-07-14|박꽃 기자 구독하기

[무비스트=박꽃 기자]



존재감 컸던 배우를 감독으로 만나는 일이 처음은 아니지만,


오래된 팬으로서 그와 마주한다는 건 큰 설렘이었다.

촬영일이 잡힌 뒤부터 계속해서 어떻게 촬영할 것인지 고민하고 또 고민했다.

방은진 감독님을 만난 순간, 그 고민은 사실은 아무것도 아니었다는 걸 알게 됐다.

만남의 순간, 그 즐거운 느낌에 집중하기로 했다.



글, 사진_이종훈(스튜디오 레일라)


2020-07-14 | 글 박꽃 기자 (got.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NO.1 영화포털 무비스트
저작권법에 의거,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영화

관련영화인

관련뉴스

구독하기

이메일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