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컷열전] <남매의 여름밤> 윤단비 감독- 망중한, 명상, 혹은 해탈(?)

2020-09-11|박꽃 기자 구독하기

[무비스트= 박꽃 기자]




소녀 같은 감성, 천진난만한 웃음!


항상 재미있는 생각이 가득할 것 같은 눈빛을 지닌 윤단비 감독님.


한 컷 한 컷 넘어갈 때마다 높아지는 텐션에


활기 넘치는 웃음소리 가득한 촬영이었다.



글, 사진_이종훈(스튜디오 레일라)



2020-09-11 | 글 박꽃 기자 (got.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NO.1 영화포털 무비스트
저작권법에 의거,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영화

관련영화인

관련뉴스

구독하기

이메일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