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소녀- 실력으로 승부 거는, 징징대지 않는 소녀 ( 오락성 7 작품성 7 )

2020-06-17|박은영 기자 구독하기

[무비스트=박은영 기자]

감독: 최윤태
배우: 이주영, 이준혁, 염혜란, 송영규, 곽동연, 주해은
장르: 드라마
등급: 12세 이상 관람가
시간: 105분
개봉: 6월 18일

간단평
어린 시절 시속 130km가 넘는 강속구로 ‘야구천재’로 주목받은 ‘수인’(이주영)은 야구부 특채로 고등학교에 입학한다. 3년의 시간이 흐른 후 동기들이 하나둘 프로에 입단하나 고교 야구팀 유일한 여자 선수 ‘수인’은 갈 곳이 없다. 주변에서는 야구를 취미로 하든가 혹은 다른 일을 하라고 재촉하지만, ‘수인’은 프로 무대에 서고 싶다.

영화 <메기>,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등을 통해 인상적인 연기를 보인 이주영이 야구선수로 분했다. 불가능해 보이는 꿈인 프로 입단을 위해 결코 포기하지 않고, 끈기와 열정으로 한 발자국씩 꿈에 다가간다.

‘실력은 있지만, 여자라서 안돼’라는 시선과 화법을 유지했다면 <야구소녀>는 성차별에 기댄 흔한 성장 영화에 머물렀을 것이다. 프로 진출이라는 높은 벽은 여 선수뿐만 아니라 남 선수도 넘기 힘들다는 팩트를 제시한 것이 주효 포인트. 직면한 역경의 원인을 부당한 편견과 맹목적인 차별이 아닌 실력에서 찾으면서 공감대를 확보한다. 자신을 믿고 끈기 있게 밀고 나가는 ‘수인’과 그 주변 인물들을 따라가다 보면 몇 번의 눈물과 만나고, 꿈과 도전의 가치를 환기하게 된다. <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2010), <손님>(2015) 등의 편집부와 단편 <시험비행>(2012), <가슴의 문을 두르려도>(2016) 등을 선보여온 최윤태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2020-06-17 | 글 박은영 기자 (eunyoung.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관람가

직구, 슬라이드, 커브, 너클볼까지… 실제 프로 준비생들과 함께 한 달여 훈련했다는 이주영 배우의 연기 투혼에 박수를! 귀와 마음에 쏙쏙 박히는 대사 + 현실적인 조언하는 엄마 염혜란과 코치 이준혁, 의외로 종종 뭉클하다는

관람불가

이것은 판타지? 너클볼을 저렇게 빨리 익힐 수가 있다니! 다큐로 접근한다면 리얼리티 떨어진다고 느낄 수도야구소녀는 과연 꿈을 이뤘을까. 대책 없는 낙관보다 냉철한 현실 인식을 중시한다면, 아무래도 감흥이 떨어질 듯

NO.1 영화포털 무비스트
저작권법에 의거,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영화

관련영화인

관련뉴스

구독하기

이메일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