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니어스 독- 천재 소년과 개의 싱거운 파트너십 ( 오락성 5 작품성 4 )

2020-09-16|박은영 기자 구독하기

[무비스트=박은영 기자]

감독: 길 정거
배우: 메간 폭스, 조쉬 더하멜, 가브리엘 베이트먼
장르: 드라마, 코미디
등급: 12세 이상 관람가
시간: 90분
개봉: 9월 16일

간단평

발명에 재능 있는 소년 ‘올리버’(가브리엘 베이트먼)는 자신이 개발한 텔레파시 장치를 통해 강아지 ‘헨리’의 생각을 읽을 수 있게 된다. 다른 사람의 귀에는 단순히 개가 짖는 소리지만, 올리버는 척이면 척! 헨리와 완벽한 소통을 이룬다. <지니어스 독>은 소년과 개가 힘을 합쳐 소원한 관계가 된 엄마와 아빠를 화해시키고, 텔레파시 장치를 노리는 악당으로부터 발명품을 지킨다는 전형적인 이야기를 따라가는 인간-동물 드라마다. 상투적인 전개와 개성 없는 캐릭터, 천재 소년과 개와의 싱거운 파트너십까지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을 지점이 그리 눈에 띄지 않는다. 동물(개)이 전면에 나서 활약하거나 인간과 동물의 진한 교감과 그로 인해 파생되는 웃음과 눈물을 기대했다면 상당히 아쉬울 수 있다. 2017년 재개봉해 좋은 반응을 얻었던 애틋한 로맨스 판타지 <이프 온리>(2004)를 연출한 길 정거 감독의 신작이다.

2020-09-16 | 글 박은영 기자 (eunyoung.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관람가

소년이 텔레파시 장치를 개발하다니! 자녀에게 과학적 영감을 주고 싶은 부모라면 동반 관람은 어떨지, 동물을 좋아한다면 금상첨화!어설픈 악당과 못된 행동을 뉘우치는 급우 등 진짜 ‘악’한 인물은 등장하지 않는다는, 순한 영화가 필요한 시점이라면

관람불가

단순한 스토리+상투적인 전개라도 결정적인 한 방이 있다면 OK 하겠지만.. 그게 없다는평소 동물이 주축으로 등장하는 영화를 즐기지 않는다면

NO.1 영화포털 무비스트
저작권법에 의거,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영화

관련영화인

관련뉴스

구독하기

이메일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