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죽던 날- 표면과 이면을 곱씹으면 보이는 무언가 ( 오락성 6 작품성 7 )

2020-11-11|박은영 기자 구독하기

[무비스트=박은영 기자]

감독: 박지완
배우: 김혜수, 이정은, 노정의,김선영, 이상엽, 문정희
장르: 드라마
등급: 12세 이상 관람가
시간: 116분
개봉: 11월 12일

간단평

인생의 돌부리에 걸려 넘어지는 순간, 예상치 못한 회오리에 휩싸여 삶의 방향이 바뀐 순간 누군가 손 내밀어준다면 회복할 힘을 얻지 않을까. 유서 한 장을 남긴 채 한 소녀(노정의)가 절벽 끝으로 사라진다, 삶의 벼랑 끝에 선 형사가 소녀의 자살사건을 맡게 된다, 무언의 목격자가 손을 내민다. <내가 죽던 날>은 탐문 수사 형식으로 사건 이면의 이야기를 들여다보는 작품이다. 표면과 이면을 따라가다 맞닥뜨리게 되는 진실은 곱씹을수록 따뜻한 온기를 전하며 길고 선한 여운을 남긴다. 김혜수가 인생의 큰 위기에 봉착한 상황에서 자살 사건의 조사를 맡게 된 형사 ‘현수’로 분해 극을 단단하게 견인한다. 사고로 목소리를 잃은 섬마을 주민이자 소녀의 마지막 행적을 목격한 ‘순천댁’을 연기한 이정은은 말 대신 표정과 눈빛 안에 많은 이야기를 담는다. 아빠가 저지른 범죄의 증인으로 섬에서 보호받는 소녀 ‘세진’은 노정의가 맡았다. 여고생의 일상을 세밀하게 포착한 단편 <여고생이다>(2008)로 주목받은 박지완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2020-11-11 | 글 박은영 기자 (eunyoung.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관람가

데뷔작임에도 흔들리지 않고 차분하게 이야기를 끌어나가는 박지완 감독, 그의 다음 이야기가 벌써 기대된다는어둡고 힘든 이야기 아닐지 우려했다면 전혀 그렇지 않다는, 위로와 치유 받을 수도

관람불가

긴박감 넘치는 탐문 수사극을 기대했다면, 상당히 서정적이라는노정의와 이정은을 보고 싶었는데… 드러난 분량이 많지는 않다는

NO.1 영화포털 무비스트
저작권법에 의거,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영화

관련영화인

관련뉴스

구독하기

이메일입력